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마지막 경선 마무리…'컷오프' 김석기·백종헌 부활

중앙일보 2020.03.26 22:20
김석기 의원. 연합뉴스

김석기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경북 경주와 부산 금정 공천을 재확정하며 4·15 총선 공천을 마무리했다.
 
이진복 통합당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26일 오후 경선 결과 경북 경주에서 김석기 의원이 부산 금정에서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이 승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애초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천 배제’(컷오프) 됐으나 지난 25일 당 최고위원회의 ‘무효화’ 결정으로 경선 티켓을 얻었다. 
 
경북 경주에서는 김 의원이 53.0% 득표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47.0%)을 이겼다.
 
당초 이 지역에선 김 의원이 컷오프 되고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공천됐다. 그러나 최고위의 공천 취소로 김 의원과 김 위원장이 경선을 치렀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경선 결과에 대해 “경북 경주와 부산 금정의 여론조사가 일부 뒤바뀐 채로 시행됐다”며 여론조사 오류를 주장했다. 이에 이 총괄선대본부장은 기자들에게 “담당자가 오류를 확인하고 다시 세팅해 집계에서 제외했다”며 “나중에 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금정에서는 백 전 의장이 57.8%로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42.2%)를 제쳤다. 
 
앞서 이 지역은 원 전 구청장과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이 경선을 치러 김 병원장의 공천이 결정됐었다. 
 
하지만 최고위가 이를 무효화했다. 공관위는 원 전 구청장으로 공천자를 변경했지만 최고위가 다시 원 전 구청장과 백 전 의장의 재경선을 결정했다. 
 
결국 컷오프됐던 백 전 의장이 재경선에서 승리하며 공천이 확정됐다. 
 
지난 25일 최고위는 경선 승리자에게 별도의 추가 절차 없이 공천을 확정하기로 의결했다. 
 
통합당은 마지막 경선지인 경북 경주와 부산 금정의 공천자를 결정하며 이번 21대 총선 공천을 마무리 지었다.
 
이에 따라 통합당은전국 253개 지역구 중 239곳을 채웠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