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포 효사랑요양원서 95세 또 확진…총 17명으로 늘어

중앙일보 2020.03.26 12:56
 무더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기 군포시 당동 효사랑요양원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발생한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연합뉴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7명이 발생한 경기 군포시 효사랑요양원[연합뉴스]

26일 군포시에 따르면 이날 효사랑요양원에 입소하고 있는 A씨(95·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9일 1차 전수조사와 지난 23일 2차 전수조사 때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발열 증상 등 이상 증상이 나타나 25일 재검사를 한 결과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로써 효사랑요양원 확진자는 모두 17명(입소자 13명, 종사자 4명)으로 늘었다. 이중 첫 번째 확진자인 85세 여성은 지난 22일 입원 치료를 받던 고양 명지병원에서 폐렴으로 사망했다.
군포시는 효사랑요양원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방생하자 당초 27일로 예정된 3차 전수검사를 이날로 앞당기기로 했다. 또 상황에 따라 전수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 요양원은 노인성 질환과 치매·중풍으로 고생하는 환자를 돌보는 곳으로 5층짜리 건물 내 4∼5층을 사용하고 있다. 확진자가 발생한 요양원 5층은 지난 19일부터, 4층은 21일부터 동일집단(코호트)격리됐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확진 환자가) 95세 어르신으로 걱정이 앞선다"며 "모쪼록 치료 잘 받으시고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하시길 빈다"고 적었다.  
 

한편 경기도 조사 결과 효사랑요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입소자들의 평균 연령은 90세이고 최고령자는 99세다. 현재 도내 총 27개 병상이 중환자 병상으로 분류되는데 그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9개 병상이 효사랑요양원 확진자 진료를 위해 활용되고 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