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4명 추가 확진…11명 늘어

중앙일보 2020.03.26 12:13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경산시 계양동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경북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6일 오전 0시 기준 전날 대비 11명 증가했다. 누적 확진자는 1218명이다. 
 

26일 경북도 신규 확진자 11명
경주 음식점 관련 접촉자 2명 추가
안동 성심병원 간호사 1명도 확진

 경북도에 따르면 25일 0시부터 26일 0시 사이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5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4명은 요양병원 입소자다. 1명은 요양병원 종사자로 대구에 주소를 두고 있어 경북 집계에서는 제외됐다. 이로써 서요양병원 누적 확진자는 40명(환자 31명, 종사자 9명)이다. 이 요양병원에서는 지난 19일 1명이 첫 확진 판정을 받았고 20∼21일 전수검사에서 34명이 양성으로 나왔다.
 
 경산 지역에서는 요양병원 입소자 4명 외에 3명이 추가 감염돼 같은 기준 모두 7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  
 
 경주에서는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경주 시내 한 음식점과 관련한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해당 음식점은 지난 15일 업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지금까지 모두 20명이 관련 확진자로 분류됐다. 18일 이 식당을 방문한 6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19일 3명, 21일 5명, 22일 1명 등의 관련자가 확진됐다. 특히 지난 21일 이 음식점을 방문한 확진자 2명이 한 주점을 찾았는데, 이 주점의 업주와 업주의 가족 등 2명이 2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에는 주점 업주의 가족 1명과 지인 1명이 추가 확진됐다. 
 
 안동에서는 간호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도가 안동 시내 정신병원 종사자를 상대로 코로나19 표본 검사를 한 결과 안동 성심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사(53)의 감염이 확인됐다. 안동 성심병원은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코호트 격리(동일집단격리) 중이다. 병원 직원 및 환자 197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했고, 현재까지 간호사를 제외한 196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외에 구미에서 1명의 신규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확진자는 신천지 신도가 아니고, 최근 해외여행 이력이 없어 경북도에서는 역학 조사를 실시 중이다. 
 
안동=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