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요미우리 "올림픽 1년 연기로 文 대북구상 삐끗"

중앙일보 2020.03.26 11:30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올림픽을 남북화해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한국 정부의 구상이 헝클어졌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도쿄올림픽에서 남북접근'구상 타격
"1년 뒤면 임기 말,국민 기대도 반감"

2018년 9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18년 9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백두산 천지에서 서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문재인 정권은 남북단일팀 결성과 개회식 동시 입장 등을 통해 관계가 냉각된 북한에 다시 접근하겠다는 시나리오를 그려왔다"면서 "하지만 올림픽 연기는 이런 문 정권의 구상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요미우리는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에서 한국은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을 결성해, 한반도기를 내걸고 입장하는 등 ‘화합 무드’를 연출했다”고 했다. 
 
이어 "김정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특사’가 한국을 방문하는 등 대화가 진전돼 결국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졌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도쿄올림픽에서도 한국과 북한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단일팀 출전 승인을 요청하며 준비를 진행해왔고, 문 대통령은 신년 회견에서 '공동 입장 등의 방식으로 도쿄올림픽을 한반도 평화 촉진의 장으로 만들어갈 수 있다’고 의욕을 보여왔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번 도쿄올림픽 개최 연기로 문 대통령의 구상이 차질을 빚게 됐다는 것이다.  
 
신문은 "문재인 정권은 재일한국인들과 조선인(조선총련 등 북한계)의 합동응원 등을 통해 남북대화의 분위기를 가속시키는 계기로 삼으려했다. 만약 1년 뒤라면 (문재인 정권은) 정권 말을 향하게 되기 때문에 대북정책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감도 떨어질 것”이란 한국 전문가의 발언을 인용했다. 
 
1년 뒤의 도쿄올림픽은 ‘남북 화해’라는 측면에서는 효과가 반감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