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한미군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내달 23일까지 유지”

중앙일보 2020.03.25 20:28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장진영 기자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장진영 기자

 
주한미군은 25일 ‘공중 보건 비상사태’(Public Health Emergency)를 선포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이날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 경고 수준을 ‘매우 높음’으로 격상하고, 미 국무부가 전 세계 여행을 금지하는 4단계 경보 선포했다”면서 “주한미군 시설 인접 지역으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노출 가능성이 커지면서주한미군사령관은 오늘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밝혔다.
 
공중보건 비상사태는 주한미군 사령관이 기간을 연장하거나 단축하지 않는 한 내달 23일까지 유지된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군대의 보호가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준수사항을 이행하고 군대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권한을 행사하는 차원에서 한국에 있는 모든 미군 사령부와 군사시설에 대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중보건 비상사태 선포는 안일함과 싸우면서도 절제되고 경계심을 잃지 않도록 하기 위한 신중한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주한미군은 이번 결정이 현재 시행하는 건강 보호 조건이나 예방 조치의 변화 또는 주한미군의 위험 단계 격상을 의미하지 않으며 준비태세 유지에도 별다른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