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과 대신 느닷없이 유명인 언급한 조주빈…“열등감 발현한 것”

중앙일보 2020.03.25 18:37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강정현 기자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강정현 기자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이용해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 상태일 것이라는 범죄심리 전문가의 분석이 나왔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선 조씨는 '피해자들한테 할 말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며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나', '범행을 후회하지 않나', '미성년자 피해자들에게 죄책감은 안 느끼나' 등의 질문에는 끝내 답을 하지 않았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를 "사이코패스처럼 죄책감을 못 느끼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안 느끼려는 것"이라며 "조주빈 심리의 핵심은 여성을 인간 취급하지 않는 여성 비하"라고 분석했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도 "'모든' 피해자라고 얘기했으나 이 피해자에는 여성이 포함 안 됐을 것"이라며 "피해자에게 미안했다면 유명인 등을 거론할 게 아니라 피해자를 구체적으로 착취한 점에 대해 언급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는 조씨가 느닷없이 유명인 등을 언급하며 사건의 본질을 흐리려는 의도에 대해서는 열등감이 발현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이 교수는 “조주빈은 정치인이나 유명인 등 '강자'나 '더 센 남자'에 대한 동경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스스로 유명인과 '맞짱'을 뜰 수 있는 정도의 중요한 인물이고 '악마'라 부를 수 있는 잔혹성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몸은 왜소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웅혁 건국대 경찰학과 교수도 “유명인 이름이 나오면 언론에서 당장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으니 그 목적이 가장 클 것”이라며 “자신이 그런 유명인들과 동급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싶어한 것 같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또 조씨가 자신이 준비한 말 외에 추가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은 점에서 향후 재판을 고려한 주도면밀함을 보였다고 일치된 의견을 제시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