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중, 교수 카톡창에 올라온 '야동' 논란

중앙일보 2020.03.25 17:54
한국외대 [중앙포토]

한국외대 [중앙포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학이 온라인 강의를 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외대의 한 교수의 강의 영상에서 음란물이 첨부된 메신저 창이 노출돼 학내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교수는 사과문을 올렸지만 학생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한국외대 학생들에 따르면 A교수가 업로드한 사전 녹화 강의 영상에서 PC 화면을 보여주던 중 카카오톡 메신저 알림이 떴고 이를 확인하는 모습이 나왔다. 열어본 메신저 창에는 누군가가 보낸 동영상이 첨부돼있었는데, 한 눈에 봐도 '야동(야한 동영상)'으로 추정되는 성행위 장면이었다. 학생들에 따르면 교수는 메신저 창을 끄고 수업을 계속 이어갔다. 
 
사건은 수업을 보던 학생들이 학내 커뮤니티에 문제를 제기하면서 알려졌다. 한 학생은 커뮤니티에 "강의 자료가 떠있어야 할 화면에 카톡 알림음이 울리더니 카톡창이 떴다"며 "교수님께 온 영상은 야동 같았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순간 머리가 멍해지고 혼란스러워 어떻게 해야할지 몰랐다"고도 했다.
 
학생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해당 강의가 녹화 영상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면 미리 편집할 수 있었는데도 그대로 영상을 올린 점을 비판했다. 교수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졌다. 한 학생은 "N번방 사건으로 울분에 찬 학생들이 학기 초부터 기분을 망쳤다"며 "피드백을 제대로 해달라"고 요구했다.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도중 음란물을 첨부한 메신저창이 노출돼 학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캡처]

한국외대 온라인 강의 도중 음란물을 첨부한 메신저창이 노출돼 학생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캡처]

 
논란이 커지자 A교수는 강의 영상을 내리고 학내 시스템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사과문에서 그는 "어떤 에러가 발생해서 그랬는지 알 수 없지만 녹음 당시 인지하지 못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 저도 당황스럽다"며 "알지못한 상황에서 발생한 실수와 오류로 불편함을 끼쳐 미안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생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해당 수업의 수강생은 "대학 강의 영상에서 음란물을 유포하는 현장이 보여진 것은 의심할 여지 없이 문제"라며 "교수가 사과문에서 단순한 실수였다고 흐지부지 넘긴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해당 강의를 '드롭'(수강포기)하겠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대학 측은 사안을 조사해 A교수에 대한 조치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외대 성평등센터는 "학생들께 동영상 사건을 겪게 한 점 사과드린다"며 "심각하게 대처 방안을 강구하고 있으며 사건 조사를 진행해 엄중히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양인성 인턴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