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공포' 악용한 스팸 문자 폭증 …11만건중 절반이 테마주 추천

중앙일보 2020.03.25 14:1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스팸 신고가 지난 두 달간 11만 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5일 지난해 하반기 스팸 유통 현황과 함께 코로나19 관련 스팸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특히 1월 26일부터 이달 24일까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접수된 코로나19 관련 불법 스팸 신고 건수는 11만 760건에 달했다. 스팸중 마스크나 백신 등 테마주를 추천하는 주식 스팸이 5만1866건으로 절반 가까이(47%) 차지했다. 정부나 공공기관의 코로나19 안내인 것처럼 사칭하는 형태의 스팸은 1875건(1.7%)이 신고됐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를 이용해 광고성 스팸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를 이용해 광고성 스팸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스트시큐리티 제공]

 
방통위 측은 “코로나 안내 사칭형 스팸이 접수되면 지체 없이 통신사에 차단을 요청하고 법 위반 사업자에 대해서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통위는 지난 1월 31일부터 ‘코로나19 관련 스팸 집중 대응 기간’을 지정해 운영 중이다. 이에 따라 이통 3사는 지금까지 약 800만 건의 코로나19 관련 스팸 문자를 차단했다. 또 그동안 적발된 코로나19 관련 스팸 전송자 11명에 대해 총 7875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코로나19 관련 상황이 마무리될 때까지 지속해서 코로나19 관련 스팸 현황을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국민의 불안과 혼란을 악용해 영리를 추구하고 범죄에 이용하는 행위에 대해 법에 따라 엄정히 처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통위가 전국 만 12세~59세의 휴대전화와 이메일 이용자중 각각 1500명씩을 선정해 지난해 11월 중 일주일간 실제 수신한 문자ㆍ음성ㆍ이메일 스팸의 수신량을 조사한 결과 국민 1명당 1일 평균 0.42통의 스팸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0.11통 감소한 것이다. 
  
또 방통위가 지난해 하반기 중 26주 동안의 이동통신사별 문자 스팸 차단율을 측정한 결과, 10건 중 평균 9건(차단율 89.5%)을 차단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9년 상반기의 84.5% 대비 5%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갈수록 문자 스팸 차단율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