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이해찬, "사돈 만난 것 같다"...시민당 대표, "종갓집 온 느낌"

중앙일보 2020.03.25 13:51
“오늘 이렇게 뵙게 되니 꼭 사돈을 만난 것 같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왼쪽), 최배근 공동대표(오른쪽)를 만나 손을 맞잡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우희종·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나 건넨 말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당 대표회의실에서 두 공동대표의 예방을 받고 "더불어시민당은 민주당 당원들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연합정당이다"라며 반가움을 표시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오른쪽), 최배근 공동대표(가운데)를 만나 함께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오른쪽), 최배근 공동대표(가운데)를 만나 함께 회의장으로 들어오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 대표는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물심양면으로 더불어시민당을 지원하겠다"며 "당원과 지지자분들도 마찬가지 마음일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이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이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 대표에 이어 인사말을 한 우희종 대표는 "'더불어'라는 성을 가진 종갓집을 찾아온 느낌"이라며 "국민은 '더불어'라는 두 집안을 꼭 기억해 달라"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우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우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최배근 공동대표도 "비례대표 후보에 도움을 줬기에 '사돈 관계'가 맞다"며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시민당은 비례대표에서 승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더불어시민당 우희종(가운데), 최배근 공동대표를 만났다. 최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날 민주당 출신의 손혜원 의원,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해 "민주당 명칭을 쓰는 당이 있는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를 사칭하는 것에 불과하며 정치 도의에 어긋나는 일"이라면서 "이런 정당으로 표가 분산되면 민주당이 제1당 되지 못하고 정부의 하반기 국정운영을 안정적으로 뒷받침하기 어렵다"며 불편한 심기를 나타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