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코로나 유증상자는 안전위해 투표장 안 가는 것이 바람직”

중앙일보 2020.03.25 13:29
지난 16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투표 관련 물품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6일 과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직원들이 투표 관련 물품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는 본인과 타인의 안전을 위해 4·15 총선 투표장에 방문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홍보관리반장은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투표) 당일 기침이나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는 분들의 경우 국민행동수칙에 따라 3~4일간 외출을 하지 말고 경과를 관찰해주길 요청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반장은 “국민의 기본권도 중요한 권리지만 본인과 다른 사람들의 안전을 위해 투표소에 가급적 가지 마시고 집 안에서 휴식을 취하시는 게 바람직한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중앙선거관리위원회·질병관리본부는 의심증상자를 포함해 자가격리된 사람들이 다른 사람에게 전파하지 않고 투표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에 대해 다각적으로 논의하고 협의하고 있다”며 “정리되는 대로 안내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4·15 총선 당일 투표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역 조치를 마련 중이다.
 
행정안전부는 확진자를 대상으로 거소투표 신청을 받고 있다. 확진 판정 이후 병원에 입원해있거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해있는 사람, 확진 후 자가격리 중인 사람이 대상이다.
 
이들은 거소투표 기간(3월 24일~28일)에 신고하고 병원, 생활치료센터 또는 자택에서 거소 투표할 수 있다.  
 
신고 기간 이후 확진 판정을 받고 생활치료센터에 있는 사람의 경우, 사전투표 기간(4월 10일~11일)에 지정된 생활치료센터에서 투표할 수 있다.  
 
확진자 외 의심증상이 있는 사람은 거소투표 대상이 아니고, 거동에 제한이 없는 완치자는 투표소에 직접 나와야 한다.  
 
완치자는 바이러스를 배출하지 않기 때문에 투표소 방문에 제한이 없다는 것이 방역 당국의 설명이다.
 
박종현 범정부대책지원본부 홍보관리팀장은 투표장 안전관리에 대해 “투표하면서 줄을 서는 분들이 적정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철저히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