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총선 과반석 얻을 것…김무성 호남행, 납득 어렵다"

중앙일보 2020.03.25 13:09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4.15 총선 목표 의석을 “과반”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연동형비례대표제, 공수처법 등 잘못된 입법에 대해 고쳐야 한다.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을 합쳐서 과반은 얻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과반 목표가 여론조사 결과를 감안하면 낙관적인 것 아니냐"는 지적에 황 대표는 “야구는 9회말 2아웃부터”라고 응수했다. “여론조사도 사람이 하는 것이다. 얼마든지 과반 이상 득표를 할 수 있다”는 게 황 대표의 주장이다. 구체적으로는 “미래한국당에서 20석 내외를 염두에 두고 있다”며 지역구 목표치가 130석 가량임을 암시했다.
 
총선을 21일 앞둔만큼 공천 관련 질문이 많았다. "김무성 전 대표의 호남 공천은 경쟁자라서 반대한 것이냐"는 물음에 황 대표는 “출신 지역이나 경력, 해당 지역 활동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볼 때 국민이 납득하기 쉽지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일회용으로 쓰고 마는 건 적절한 배치가 아니다. 김 전 대표의 정치 영역은 다른 곳에 있었기 때문에 걱정하는 목소리가 많았다”고 했다.
 
한선교 전 미래한국당 대표와 갈등을 빚은 뒤, 지도부를 전면 교체하고 새로 만든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명단에 대해선 “짧은 시간이지만 준비된 자원들을 잘 배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평가했다. "바지사장(미래한국당 대표)이 말을 안들어서 바꾼 것이냐"는 질문에는 “바지사장이라면 자매정당 간 협력이 원활하게 됐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측면이 있었다. 바지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전 대표와) 그 뒤에 전화를 시도했는데 연결은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 공천에 황 대표가 개입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과도하거나 선을 넘은 논의는 없었다”고 일축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해 패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최정동 기자

 
자신이 출마한 종로 선거에선 “지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종로에서 패해도 정치를 계속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루어지지 않을 가정을 전제한 것”이라며 “반드시 이기고 그 선두에 제가 있겠다. 그렇게 안 되면 대한민국에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상대 후보인 이낙연 전 총리에 대해선 “평가하는 것은 자제하도록 하겠다”면서도 “상대 후보가 총리로써 무슨 일을 하셨나에 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종로에서 하고 있는 방역 활동이 쇼 아니냐"는 질문에는 “쇼를 하려면 판을 벌여야 하는데 전 혼자 다녔다. 이번 주에는 선거에 더 집중해야 해서 안하고 있는데, 쇼 같았으면 계속 했을 것”이라고 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옥중서신’을 두고는 황 대표는 “작은 구멍이 나서 둑 전체가 무너질 수 있다. 균열의 조짐이 있을 때 ‘큰 야당 중심으로 뭉치라’고 한 건 아주 큰 울림을 주셨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의견을 묻자 “OX로 답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 중에서 가장 오래 수감생활을 하고 있다”며 “가급적 빠른시간 안에 선처를 하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냈고 지금도 그렇게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유영하 변호사의 미래한국당 공천 탈락과 관련해선 “‘특정인을 공천을 주라. 쓰라’ 이렇게 말씀하실 분이 아니다”라며 “미래한국당 공관위가 충분한 검토를 거쳐서 결론을 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 등 당 일각에서 제기된 ‘총선 승리 후 문재인 대통령 탄핵’ 주장과 관련해선 “탄핵을 얘기할 때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황 대표는 “논쟁이 많아지고 힘이 분산될 그런 이슈를 얘기할 때가 아니다. 정권 심판에 힘을 모으라고 얘기했다. 앞으로 정권과 싸우기 위한 역량을 모으는 일에 언행이 집중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황 대표가 법조인 출신인만큼 ‘N번방 사건’의 처벌 수위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황 대표는 "가입한 회원도 처벌할 수 있냐"는 질문에 “법률적으로 구속이 전혀 불가능한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 공범의 범위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컴퓨터범죄 수사부장을 해서 문제의 심각성을 너무 잘 안다. 당에서도 총력 대응을 해서 재발방지를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최근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의 선거방해 논란과 관련해선 “여러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행위가 이뤄지고 있어 의도가 있다고 생각한다. 선거방해 가능성이 크다”며 “필요하다면 당 차원의 조치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