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미지역 해외전도 뒤 귀국 광주·전남 신천지 교인 격리조치

중앙일보 2020.03.25 10:52
남미지역에서 해외전도를 하던 광주광역시·전남 신천지 교인들이 귀국해 격리 조처됐다. 콜롬비아에서 포교활동을 했던 신천지 전도사가 광주 1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광역시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는 가운데 광주광역시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굳게 잠겨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광주 9명·전남 3명 코로나19 진단검사 뒤 자가 및 시설 격리

 25일 광주·전남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콜롬비아 등 남미지역에서 포교활동을 했던 신천지 전도사와 신도 등 12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들은 광주(9명)와 전남(3명) 거주자로 광주 신천지 교회 측이 마련한 버스를 이용해 각각 주거지로 이동했다.
 
 지난 20일 콜롬비아 등 남미지역에서 장기 거주하며 신천지 포교활동을 했던 신천지 전도사 A씨(38)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었다. A씨는 광주 거주자로 지난 19일 일행 3명과 함께 귀국했다. 일행 3명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남미 입국자 중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있기 때문에 이번에 입국한 신천지 전도사 등 12명 교인은 2주간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광주에 거주하는 9명 중 5명은 자가 격리가 어려워 생활 치료센터인 광주소방학교로 격리 조치됐다. 광주시와 전남도 보건당국은 12명 교인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도 진행하고 있다.
 
광주광역시=최경호·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