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통3사, 아이디 ㆍ비번 없는 '폰번호 로그인' 출시

중앙일보 2020.03.25 10:51
쇼핑몰 등 인터넷 사이트에 로그인할 때 ‘페이스북 로그인’, ‘네이버 로그인’ 등 ‘간편 로그인’ 기능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해당 사이트의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생각이 나지 않아 헤매는 경우 없이 간편하게 로그인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소셜미디어 계정을 이용한 방식 외 새로운 로그인 방식이 추가된다. 이동통신사 3사가 공동으로 운영 중인 본인인증 서비스인‘PASS(패스)’가 휴대전화 번호를 이용한 로그인 서비스를 새롭게 출시했다.
 
이통 3사는 25일 본인 인증 서비스인 '패스' 기반의 '휴대전화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 이통3사]

이통 3사는 25일 본인 인증 서비스인 '패스' 기반의 '휴대전화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 이통3사]

 
이통 3사는 25일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은 앞으로 패스와 제휴한 웹ㆍ앱 서비스를 이용할 때 별도의 아이디나 비밀번호 입력 없이 휴대전화 번호로 편리하게 로그인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웹ㆍ앱 서비스 화면에서 ‘휴대폰 번호 로그인’을 선택하면 ‘패스’ 앱이 자동으로 실행되고, 생체인증(지문ㆍ홍채) 또는 여섯 자리 핀(PIN) 번호 인증 중 한 가지를 골라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다.  
 
패스는 2018년 7월 이통 3사가 각자 운영해 오던 각기 다른 인증 서비스를 휴대전화 앱 기반의 본인인증 브랜드로 통합하면서 탄생했다. 개인정보를 매번 입력해야 하는 본인인증 절차를 간소화하고 생체인증 등 높은 보안 수준을 확보해 지금까지 2800만명의 가입자를 끌어모았다.  
 
이통 3사 관계자는 “구글ㆍ페이스북ㆍ네이버 등 소셜미디어 계정을 활용한 간편 로그인처럼 편리하며, 다중의 보안 시스템을 갖춰 소셜미디어 로그인보다 보안성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패스 휴대전화 번호 로그인 서비스를 적용할 회사나 단체는 개발자 센터에 공개된 오픈 소스를 자사의 서비스와 연동하거나 이통 3사와 제휴하면 된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