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19 확진자와 식사한 국방부 간부 검사중…청사 소독

중앙일보 2020.03.25 09:00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국방부 청사. 연합뉴스

국방부는 25일 서울 용산구 청사에 근무하는 현역 간부에 대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간부는 해외여행을 다녀온 가족과 함께 식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함께 식사한 가족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이날 해당 간부가 근무하는 층 등 일부 건물의 출입을 통제하고 소독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