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합당, 의왕과천·화성을·부산 금정·경북 경주 공천 전격 취소

중앙일보 2020.03.25 08:20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 오종택 기자

미래통합당은 25일 경기 의왕·과천과 화성을, 경북 경주, 부산 금정구 등 4곳의 공천을 취소했다.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이 지역의 공천을 무효화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경기 의왕·과천에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를, 경기 화성을에는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를 전략공천한 바 있다.
 
현역인 김석기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된 경북 경주에서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꺾고 경선에서 이겼다.
 
부산 금정구는 공관위원인 김세연 의원이 불출마한 곳이다. 김종천 영파의료재단 병원장, 백종헌 전 부산시의회 의장, 원정희 전 금정구청장의 3자 구도에서 백 전 의장이 배제된 채 경선이 치러 김 원장이 이겼다.
 
앞서 최고위는 이들 4곳이 후보자의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면서 공관위에 재의를 요구했다. 그러나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최고위가 직권으로 이를 무효로 한 것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