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뜻대로...도쿄올림픽 2021년으로, 1년 미룬다

중앙일보 2020.03.24 22:16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공식 선언했다. 124년 근대올림픽 역사상 올림픽이 연기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흐 위원장과 전회회담 뒤 공식화
"늦어도 2021년 여름 전에 개최"
아베 임기 끝나는 2021년 9월 전

'2020 올림픽' 명칭은 유지하기로
26일 후쿠시마 출발 성화봉송도 취소

아베 총리는 24일 오후 8시부터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갖고 “2020년 7월 열리기로 했던 도쿄올림픽을 약 1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전화회담 뒤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최국 일본으로서 현 상황을 고려해, 세계의 선수들이 최고의 컨디션으로 참가할 수 있고, 관객은 안전·안심할 수 있는 대회가 되기 위해서 대략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바흐 위원장에게) 제안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한 뒤, 기자들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전화회담을 한 뒤, 기자들에게 설명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어 “바흐 위원장으로부터 100% 동의한다는 답변을 받았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또 “도쿄올림픽 취소는 없다는 점을 바흐 위원장이 확인했다”고도 밝혔다.
 
이날 회담은 바흐 위원장의 제안으로 약 45분에 걸쳐 이뤄졌다. 회담에는 모리 요시로(森喜朗)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올림픽장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 등이 배석했다.  
 
아베 총리는 올림픽 연기 시점을 약 1년으로 잡은 데 대해 “현재 감염증 확대 상황을 보면 연내 개최는 어렵고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라는 점을 합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류가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워 이겼다는 징표로 완전한 형태로 도쿄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해, 바흐 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갈 것"이라며 "개최국으로서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로이터=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이후 IOC 임시이사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혀 1년 연기 방침이 확정될 가능성을 시사했다. 고이케 도쿄도지사는 “2020년엔 도쿄올림픽은 없다”고 못박았다. 다만 내년 올림픽의 명칭은 "도쿄 2020으로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올림픽 연기가 공식화됨에 따라 26일 후쿠시마(福島)에서 출발할 예정이었던 성화 봉송도 취소됐다. 
 
역사상 올림픽이 취소되거나 개최지가 변경된 적은 있지만 연기된 적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두 1,2차 세계대전 때문이었다. 특히 일본은 1940년 도쿄 하계올림픽, 삿포로 동계올림픽이 취소된 적이 있는데, 이번에도 첫 올림픽 연기라는 달갑지 않은 기록을 이어가게 됐다.  
 
아베 총리가 ‘1년 연기’를 제안한 배경에는 아베 총리의 자민당 총재 임기가 2021년 9월인 것과 무관치 않다. 아베 총리 표현대로 “2021년 여름 전에” 올림픽을 개최를 하고 그 해 9월 자신이 예정대로 퇴임한다면 아베 총리에겐 도쿄올림픽이 해피엔딩이 될 수 있다. 2013년 자신이 직접 유치했던 올림픽을 임기 만료 직전에 성공적으로 개최한다면 그에겐 ‘정치적 유산’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 20일 일본 미야기현 항공자위대 기지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 [EPA=연합뉴스]

지난 20일 일본 미야기현 항공자위대 기지에 도착한 올림픽 성화. [EPA=연합뉴스]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아베 총리가 올림픽 1년 연기 요청을 관철시킨 것과 관련해, 도쿄의 외교 소식통은 “세계적인 숙제 해결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지도자'의 모습을 연출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25일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통화를 통해 ‘올림픽 1년 연기’를 못박을 예정이다.
 
IOC 역시 보도자료를 내고 "바흐 위원장과 아베 총리는 신종 코로나가 전 세계 선수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공통된 우려를 표했다"고 밝혔다. 또 "'2020 도쿄올림픽'이란 명칭은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