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올림픽 연기 합의] 예산도, 일정도, 출전권도 모두 꼬였다

중앙일보 2020.03.24 21:56
도쿄올림픽의 2021년 여름 개최에 대해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검토하는데 합의했다. 이제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세 가지 숙제를 해결해야 한다. 첫째, 더 많은 예산이 들어가게 됐다. 둘째, 다른 국제대회와 일정 조율이 불가피하다. 셋째, 올림픽 출전권 효력의 재검토가 필요하다.
 
도쿄올림픽이 내년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AFP=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이 내년에 열릴 것으로 보인다. [AFP=연합뉴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대회 준비를 1년 더 하게 된 셈이 됐다. 그만큼 투입 예산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경기시설과 선수촌(아파트), 국제방송센터(IBC), 메인 프레스센터(MPC) 등을 1년간 유지하고 다시 사용하는데 따르는 추가비용이 발생한다. 조직위 인건비도 늘어날 수밖에 없다. NHK는 23일 "스포츠 경제학자인 간사이대 미야모토 가쓰히로 명예교수가 추산해본 결과, 경기장 및 선수촌 유지·관리비와 각 경기 단체 예산, 대회 재개최 경비 등으로 6400억엔(약 7조3000억원)이 추가로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예산 문제가 해결돼도 일정 조정이 안 되면 문제다. 올림픽 기간 사용하는 필수 시설의 대관도 조율해야 한다. IOC도 이전에 “올림픽을 연기할 경우 중요한 몇몇 경기장 대관이 어렵다”고 우려했다. 또 선수촌으로 사용하는 아파트는 올림픽 직후 리모델링을 거쳐 2023년 3월 시민들이 입주할 예정이다. 올림픽 연기로 리모델링 등의 시간이 촉박하다. 또 IBC와 MPC로 사용할 일본 최대 규모 전시장인 도쿄 빅사이트도 1년 뒤에는 대관이 어려울 수 있다. 조직위는 다른 장소를 찾거나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다른 국제대회와 일정 조율도 필요하다. 내년 7월 16일~8월 1일 일본 후쿠오카에서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릴 예정이었다. 또 내년 8월 7~16일에는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잡혀 있었다. 육상과 수영은 여름올림픽의 양대 산맥 종목이다. 올림픽이 내년 7월 열리면서 이들 두 대회 일정을 바꿔야 한다.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일정 변경에 비교적 탄력적이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은 24일 "우리는 이미 2021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개최 시점 변경을 준비 중이다. 도쿄올림픽 연기에 대비한 움직임"이라고 성명서를 냈다. 국제수영연맹(FINA)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해 아직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수영 전문가들은 "올림픽이 1년 미뤄지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일정도 바뀔 수밖에 없다"는 전망을 했다.
 

코로나19로 올림픽 대부분의 종목 예선 일정이 연기됐다. 선수들은 다시 예선전을 준비하거나 랭킹 포인트를 모아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어야 한다. 이미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경우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투어 대회 랭킹 포인트에 따른 세계 랭킹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부여하는 골프, 테니스, 배드민턴 등은 랭킹 대회 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 2020년 포인트로 2021년 올림픽 출전을 결정할 수는 없기 때문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