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조주빈 마약 검사 의뢰…"마약 판매 사기 전력 있어"

중앙일보 2020.03.24 17:48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의 신상이 24일 공개됐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의 신상이 24일 공개됐다.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착취 대화방인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25)씨에 대해 경찰이 마약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조씨에 대한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조씨가 마약을 한 전과는 없지만 과거 마약을 판매하겠다며 사기를 친 전력이 있어서다. 
 
경찰은 조씨가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총기·마약 등을 판매하겠다며 돈을 받고 잠적하는 등 다수의 사기행각을 벌인 것으로 파악했다. 
 
경찰은 이날 조씨의 이름과 나이, 사진 등 신상을 공개했다.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경찰은 "국민의 알권리, 동종범죄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차원에서 공공 이익에 부합하는지를 종합적으로 심의해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조씨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예로 지칭하며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는 등 범행 수법이 악질적‧반복적이다"라며 "아동‧청소년을 포함해 피해자가 무려 70여명에 이르는 등 범죄가 중대하고 증거가 충분히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