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총 "학교는 총선 투표소에서 빼달라"…선관위는 '난색'

중앙일보 2020.03.24 17:48
4·3 보궐선거가 치러진 2019년 4월3일 오전 경남 통영시 통영중학교 본관 1층에 마련된 봉평 제4투표소에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4·3 보궐선거가 치러진 2019년 4월3일 오전 경남 통영시 통영중학교 본관 1층에 마련된 봉평 제4투표소에 유권자가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최대의 교원단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한국교총)가 오는 4월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학교에 투표소 설치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요청했다. 투표자들을 통한 학교 내 2차 감염을 우려한 조치다.
 
24일 한국교총은 선관위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21대 총선 관련 학교 투표소 활용 제외 협조 요청 의견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가장 최근에 치러진 전국 단위 선거인 2018년 제7대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서울 지역 2245개 투표소 가운데 40.7%가 학교에 설치됐다.
 
한국교총은 투표 날 많게는 수천 명의 투표자가 오가기 때문에 이들을 통해 학교에 2, 3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코로나 확산세가 꺾이지 않은 상황에서 학교를 통한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교사를 투표와 개표를 돕는 데 동원하는 것도 최소화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교총 관계자는 "많은 교원이 투·개표에 동원될 것으로 보여 걱정이 많다"며 "교원이나 학교가 코로나19에 노출되면 학생이나 학부모에 대한 2, 3차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교총은 학교를 불가피하게 활용해야 할 경우에는 사전 투표소에서라도 제외하고, 선거 후 1~2일 동안 학교를 폐쇄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학생들이 주로 머무는 교실이나 급식실이 아닌 강당·체육관을 우선 활용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교총 관계자는 "4월에 개학하면 재택근무나 임시 휴관이 불가능한 학교 실정을 고려해달라"면서 "학교보다 지역자치센터나 도서관 등 시설을 먼저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선관위는 학교를 투표소에서 제외하는데 난색을 보였다. 현실적으로 전체 투표소 가운데 상당 부분을 차지해 온 학교를 제외할 경우 주민들이 접근하기 쉬운 공간을 확보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아직 공식적으로 한국교총의 요청에 대한 입장을 정하지는 않았다"면서 "하지만 현재로써는 학교와 교원을 대체할만한 여건을 갖추기 힘들다. 모두가 감염을 걱정해 투·개표 업무를 기피하면 대안이 마땅치 않다"고 말했다.
 
남궁민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