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에 '팽'당한 정치개혁연합 결국 해산 "민주당에 유감"

중앙일보 2020.03.24 15:19
하승수 정치개혁연합 집행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최고위원-집행위원 연석회의 결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승수 정치개혁연합 집행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운현하늘빌딩에서 열린 정치개혁연합 최고위원-집행위원 연석회의 결과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간 민주당 외곽에서 비례연합정당을 주도했던 플랫폼 정당 ‘정치개혁연합’이 24일 “오늘부로 활동을 중단하고 해산 절차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정치개혁연합 측은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한 달도 안 되는 짧은 기간 동안 7개 시·도당을 창당하고, 중앙당까지 창당해낼 수 있었던 것은 오로지 시민들의 성원 덕분이었다. 미래한국당 때문에 답답해하시던 많은 시민들이 선거연합정당이라는 대안에 호응해 주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치개혁연합은 당초에 의도했던 모습의 선거연합 정당을 이뤄내지 못하고 좌절했다”며 “제대로 된 선거연합정당에 동참하는 것을 선택하지 않고, 또 하나의 위성정당을 만드는 길을 선택한 민주당에게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을 맞아 정치개혁연합은 진로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그러나 이미 제대로 된 선거연합정당을 만들 수 없게 된 상황에서 정치개혁연합이 존속하는 것은 맞지 않는 일이라고 판단했다. 여러 의견들이 있었지만, 초심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신뢰가 무너진 정치이지만, 정치의 세계에서도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 정치개혁연합을 시작한 정신”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선거제도 개혁의 성과는 이미 많이 훼손됐지만 유권자들에게는 선택지가 있다”며 “지난 몇 년간 정치개혁을 위해 헌신해 온 소수정당들에게 정당투표를 주시는 것이 선거제도 개혁의 취지를 살리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정치개혁연합은 당초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을 추진했고, 녹색당·미래당·민중당 등이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민주당과 정치개혁연합은 의석 수 배분 등을 놓고 갈등을 빚다 협상이 불발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