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 정세균 총리,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해달라, 같은 날 청와대는?

중앙일보 2020.03.24 14:49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거리를 두며 자리에 앉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거리를 두며 자리에 앉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4월 5일까지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사회적 거리 두기’의 실천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한 사람의 방심이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다”며 “적극적인 협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의지를 보여주듯 이날 정 총리가 주재한 중대본 회의와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 참석자들은 한 자리씩 건너 앉은 채로 회의를 진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같은 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2층 집현실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했다. 참석자들은 정부청사에서 열린 회의와 달리 평소처럼 나란히 앉은 채로 회의를 진행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지난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 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강정현 기자

1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