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동영 "손학규에 최후통첩…민생당, 반호남으로 가면 탈당"

중앙일보 2020.03.24 14:42
정동영 민생당 전주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시 청사 이전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생당 전주병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시 청사 이전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동영 민생당 의원은 24일 "반호남주의와 반개혁주의를 시정하지 않는다면 민주평화당 세력은 총선 전에라도 민생당에서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24일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생당은 그동안 실망스러운 모습만 보여줬다”며 “당이 반호남주의, 반개혁주의로 가고 비례대표와 관련해 밥그릇 챙기기 싸움만 한다면 민주평화당 세력은 민생당에서 철수하겠다”고 말했다.  
 
지난달 24일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합당으로 민생당이 출범했으나 3당 합당 한 달 만에 분열을 거듭하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합당 한 달의 성적표는 실망스럽다”며 “민생당은 지금 기로에 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23일) 손학규 대표에게 최후통첩을 했다”며 ‘민생당의 반호남주의 노선 폐기’, ‘개혁노선과 정체성 분명히 할 것’, ‘밥그릇 싸움을 멈추고 민주적인 당 운영’ 등을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정 의원은 “손 대표는 현재 민생당을 막후에서 움직이는, 어쩌면 당 혼란의 책임을 져야 할 분”이라며 “분열된 호남 정당들을 하나로 묶은 민생당이 정체성을 세우지 못했고 표류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평화당에서 다당제 정치 시대를 열기 위해 선거제 개혁에 온 몸을 던졌지만 참담하게 선거제 개혁은 실패했다”며 “보수야당의 꼼수정당으로 선거제 개혁은 수렁에 빠져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에 더해 이를 모방한 집권여당의 제2의 위성정당이 출범하면서 다당제 길은 막혀버렸고 결국 양당제만 더욱 강화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번 선거판은 양당제가 돼 소수정당은 의미가 없어졌고 민주평화당 후보들은 당에 볼모가 돼 있는 형국”이라며 “정치는 노선으로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이 반호남주의 노선을 걷는다면 당을 하는 이유가 없다”며 “이런 노선을 바꾸지 않는다면 당을 떠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