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시,소상공인 18만5600명에 100만원씩 1856억원 긴급지원

중앙일보 2020.03.24 13:31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민일보 서영희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국민일보 서영희

부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소상공인 등의 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24일 2단계 민생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오거돈 시장,2단계 소상공인 지원책 발표
연매출 3억원 이하 업소에 100만원씩 지급
앞서 1단계 2505억원 규모 지원책 발표해
3단계로 고용 사각지대 해소책 발표도 검토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소상공인 및 영세자영업자 긴급민생지원금 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지난 9일 발표한 임대료 등 소상공인 3대 부담 경감대책에 이은 2단계 소상공인 및 영세자영업자 지원대책이다.
 
2단계 지원책의 핵심은 연매출액 3억원 이하 소상공인 18만5600명에게 1회 100만원씩 총 1856억원을 지급하는 것이다. 부산에는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 운수창고업 등 자영업소가 23만개(개인 21만개, 법인 2만개)가 있다. 이 가운데 매출액 3억원 이하 업체가 75.9%를 차지한다.
 
지원대상은 23만2000여명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80%에 해당한다. 단 사행성 업종은 제외된다. 지급 시기는 4월 6일부터 2개월간이며, 거주지 읍·면·동에서 신청을 받아 심사 후 지급한다.
 
부산시는 연 매출 3억원 이하 영세업체가 코로나19 사태로 큰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외출자제, 사회적 거리 두기 등으로 시민의 경제활동이 크게 위축되면서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중심으로 피해가 심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기자회견하는 오거돈 부산시장. 송봉근 기자

실제 부산시 통계 빅데이터담당관실에서 업종별 신한카드 사용액(2월 23~3월 1일)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 업종에서 사용액이 전년동기 대비 많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여행업은 88%, 학원은 81%, 숙박업은 72%, 의류업은 68%, 미용서비스업은 65%, 한식업은 64%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달리 자동차 판매와 약국, 택배 및 모바일 쇼핑업은 카드사용액이 21~4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9일 2505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3대 부담경감대책을 발표했다. 1회 추경에서 예산을 확보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지원하는 대책이다. 주요 내용은 생계·의료 등 급여대상 15만 가구에 평균 15만원씩 920억원, 0~7세 아동을 둔 15만4000명에 10만원씩 4개월간 616억원, 지역 화폐인 동백전의 10% 캐시백을 3월 말에서 6개월간 더 연장해 491억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돼 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식당 등 피해업소 250곳에는 1개소당 위로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부산시는 3단계 대책으로 고용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무급휴직 근로자, 특수형태근로종사자와 프리랜서 같은 고용 취약계층에게 156억원 이상 지급하는 방안을 추가 검토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시의 코로나19 피해자 지원대책은 촘촘하고 단계적이며, 직접적인 피해자 중심으로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말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