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영진 대구시장 “신천지 교인들로 인해 대구가 너무 고통받았다”

중앙일보 2020.03.24 12:36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24일 신천지 대구교회에 관한 일련의 조치에 대해 “신천지에 가혹한 게 아니라 공동체를 지키기 위한 의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일부 신천지 교인이 시설 폐쇄 등이 가혹하다며 반발한다는 말에 이같이 대답했다.
 
권 시장은 “신천지 교인들로 인해 대구가 너무 고통을 받았다”며 “일부 얘기를 전체 얘기로 받아들여 대응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생활치료센터 등에 입소했다가 퇴원한 (신천지) 분들이 남긴 글을 보면 미안해 하는 사람이 많다”고 덧붙였다.
 
신천지 교회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 관해서 권 시장은 “느슨하지 않다. 신천지 교인 집단 거주시설을 중심으로 매일 순찰을 하고 삼삼오오 모이는 것을 단속하고 있다”며 “신천지 교회 스스로도 조심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권 시장은 “최근 2차 행정조사에서 확보한 유년부, 학생부, 위장교회 명단을 토대로 밝혀낸 미검사자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가 마무리돼 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구시는 “감염증 재확산 방지를 위해 신천지 교회와 부속시설 51곳의 폐쇄·출입금지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천지교회가 소유하거나 임차한 시설 37곳은 오는 25일부터 별도 명령이 있을 때까지 무기한 폐쇄된다. 또 교인들이 개인적으로 소유한 시설 7곳은 오는 4월7일까지 2주간 폐쇄가 연장되며, 외부인의 출입금지 조치가 내려진 다대오지파장 등 교회 간부의 사택과 숙소 7곳도 별도 명령이 있을 때까지 출입할 수 없다.
 
대구시 관계자는 “폐쇄시설의 출입 행위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며 “폐쇄 기간 시설을 출입하거나 경고 스티커를 훼손하면 감염병관리법에 따라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