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 중계권사 美 NBC도 도쿄올림픽 연기 수용

중앙일보 2020.03.24 12:23
올림픽 최대 중계권을 보유한 미국 NB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도쿄올림픽 연기 결정을 지지했다.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AFP=연합뉴스]

도쿄올림픽이 내년으로 미뤄질 전망이다. [AFP=연합뉴스]

 
NBC 스포츠 대변인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더 할리우드 리포터'에 "이례적이고 전례 없는 상황 속에서 우리는 도쿄올림픽에 관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 세계 보건 당국의 결정을 지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발표했다. 즉, IOC가 연기를 고려하는 것을 지지한다는 뜻이다.
 
코로나19의 전세계 확산으로 '도쿄올림픽을 연기하라'는 목소리는 지난달부터 꾸준히 나왔다. 그러나 IOC 재정 수입에서 큰 역할을 하는 NBC는 어떠한 공식 발표를 하지 않았다. NBC는 지난 2011년에 2020년까지의 중계권료로 IOC에 43억8000만달러(약 5조5000억원)를 지불했다. 또 지난 2014년에는 77억5000만달러(약 9조7000억원)를 추가해 2032년까지로 계약을 연장했다. 
 
거기다 이달 초 NBC는 도쿄올림픽 광고의 90%를 판매해 12억5000만달러(약 1조5000억원)라는 역대 최대 올림픽 광고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고 발표했다. 이에 IOC는 도쿄올림픽 일정을 변경하는데 있어서 가장 큰 스폰서인 NBC 눈치를 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최근 일부 나라의 올림픽위원회가 코로나19 위험을 인지하고 올해 올림픽을 개최할 시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하면서 올림픽 연기가 급물살을 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