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긴급자금 100조 투입…기업 '코로나 도산' 막겠다"

중앙일보 2020.03.24 11:59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2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을 투입한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2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지난주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결정한 50조원 규모의 비상금융조치를 대폭 확대해 100조원 규모의 기업구호 긴급자금 투입을 결정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열린 1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들을 위해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데다 중견·중소기업은 물론 위기를 호소하는 대기업이 나오자 지원 규모를 대폭 늘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기업이 도산하는 일은 반드시 막겠다"며 "정상적이고 경쟁력 있는 기업이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문을 닫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1조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해 기업의 자금난에 숨통을 틔우겠다"며 "보증 공급을 7.9조원으로 확대하고 정책금융기관의 대출 지원도 21.2조원 추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지원 대상에)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스러지는 것을 막겠다"며 "채권시장안정펀드를 20조원 규모로 편성해 견실한 기업이 금융시장의 불안 때문에 겪는 일시적 자금난도 해소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