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민, 300억원 상당의 소상공인·취약계층 지원책 발표

중앙일보 2020.03.24 11:53
.

.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소상공인에게 3∼4월 광고비의 절반을 돌려주기로 했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총 30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긴급 지원대책을 24일 발표했다. ▶업주당 최대 30만원 한도 내에서 3∼4월 광고비ㆍ수수료 50%(약 250억원)를 환원해주고 ▶사회 취약 계층에 30억원 규모 식사쿠폰을 지원하며 ▶의료지원단ㆍ자원봉사자에게 식료품 20억 원어치를 지원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앱을 이용하는 식당 업주는 3월 ‘울트라콜’과 ‘오픈리스트’ 이용 금액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업소 계좌로 돌려받을 수 있다. 다음 달에도 광고료와 이용료의 50%를 최대 15만원까지 5월 중순께 계좌로 돌려받을 수 있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에 따르면 이 기간 광고료의 50%인 250억원이 업주에게 돌아갈 전망이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24일 300억원 상당의 지원책을 발표했다. 그래픽은 그동안 낸 지원책이다. 자료: 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24일 300억원 상당의 지원책을 발표했다. 그래픽은 그동안 낸 지원책이다. 자료: 우아한형제들

우아한형제들은 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0억원 상당을 기부해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장애인 등 사회 취약계층의 식사 지원에도 나선다. 이는 배민 식사 쿠폰 5000원권 60만장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취약계층 1만명이 30일간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규모”라며 “개학 지연으로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어린이와 식사 준비에 곤란을 겪는 장애인 등에 지원된다”고 말했다. 또 “소비자가 결제 시 취약계층 지원용 쿠폰을 사용했는지를 점주도 알 수 없도록 신경 썼다”고 덧붙였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