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주빈에게 중학생때 당했다…월 400만원 스폰 알바로 꼬셔"

중앙일보 2020.03.24 11:27
사진 SBS

사진 SBS

중학생이던 2018년 텔레그램 '박사방'의 박사 조주빈(25)에게 성 착취를 당했던 피해자 A씨가 이 사건에 연루된 과정을 털어놨다.
 
A씨는 2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그는 "중학생 때 생활비가 부족해 일을 찾던 중 스폰 알바 제의가 들어왔다. 월 400만원 정도 준다고 하더라. 그래서 얘기를 좀 나누다가 텔레그램 어플로 이동했다"고 말했다.
 
A씨는 "그 사람이 돈을 보내줄 테니 계좌를 보내달라고 하더라. 이어 휴대폰을 선물해 줄 테니까 주소랑 전화번호를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모두 알려줬다"라고 밝혔다.
 
이후 A씨는 조주빈에게 휘둘렸다고 한다. A씨는 "처음에는 몸 사진만 요구하다가 얼굴도 나온 사진을 보내라고 강요해서 그냥 보냈다. 이후 교복을 입어 달라는 둥 엽기적인 플레이를 시켰다"라고 말했다.
 
A씨는 "제 얼굴과 목소리, 개인정보로 협박을 할까봐 시키는 대로 다 했다. 영상을 한 40개 넘게 찍은 것 같다. 마음의 상처가 커서 그때부터 잠을 못 잤다. 조울증, 우울증도 생기고 밖에도 못 나갔다. 그 사건 이후 휴대폰 번호도 바꾸고 이사도 갔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씨는 더 많은 피해자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A씨는 "채팅 어플에 스폰 알바 엄청 많이 올라온다. 과연 74명만 거기에 걸려들었을까. 10살짜리 피해자가 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밝혔다.
 
'박사방'의 박사에 대해서는 "정말 손이 떨리더라. 앞에서는 선량한 척하면서 뒤에서는 미성년자 포르노를 공개한다고 협박한 사람이라는 게 정말 화나고 미칠 것 같더라"고 분노했다.
 
19일 구속된 조주빈은 '박사방'의 핵심 운영자로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을 만들고 이를 텔레그램 비밀대화방 등을 통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은 가상화폐로만 받았다. 경찰이 파악한 피해자는 74명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