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택연금 가입연령 60→55세…9억 집 있으면 월 138만원

중앙일보 2020.03.24 11:00
4월부터 만 55세부터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50대 조기 은퇴자들이 자신이 소유한 주택을 활용해 ‘소득 크레바스(틈)’를 넘을 방안이 생기게 됐다.  
셔터 스톡

셔터 스톡

정부는 24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주택금융공사법 시행령’을 의결했다.
 

9억원 이하 주택 보유하면 신청 가능  

정부는 주택연금 가입연령을 만60세에서 만55세로 낮췄다. 4월 1일부터 부부 중 한명이 55세 이상인 경우 보유 주택에 거주하며 매월 주택연금을 받을 수 있다. 다만 보유주택 가격은 가입시점 시가 9억원 이하여야 한다. 주택연금은 소유주택을 담보로 매월 연금방식으로 대출을 받는 주택금융공사의 역모기지론 상품이다.  

 
가입연령을 낮춘 건 주택연금 활성화를 통해 국민연금 수급 개시 연령(62~65세)까지의 소득 공백기간을 메우자는 취지다. 가령 A부부(남편 만57세, 아내 만 55세)가 지난해 말 아내의 퇴직으로 월 소득이 45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줄었다. 과거에는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는 만60세 전까지 허리띠를 졸라 매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었다. 앞으로는 보유하고 있는 주택(시가 9억원 이하)을 이용하면 월 138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주택 가격과 개시 연령 따라 수령액 달라져

매월 지급하는 연금액은 가입당시 보유주택 가격과 가입자의 연령에 따라 달라진다. 가입자의 연령은 본인과 배우자 중 나이가 적은 사람의 연령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시가 6억원 주택을 보유한 경우 만 60세에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월 125만원을, 만 55세에 가입한 경우 월 92만원을 받을 수 있다.
 
가입 시 주택 가격 및 보유자 연령에 따른 월 지급액. 금융위원회

가입 시 주택 가격 및 보유자 연령에 따른 월 지급액. 금융위원회

가입자 사망 등 주택연금 종료 시점까지 수령한 월 연금액과 보증료 등 총액보다 종료 시점의 주택 매각가격이 더 높은 경우 매각 잔여금액은 법정 상속인에게 반환된다. 연금을 받는 도중 월 연금액과 보증료 원리금을 상환할 경우 중도해지도 가능하다.
 
금융위는 가입연령을 낮춰지며 115만 가구가 주택연금 가입대상에 추가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2020년부터는 신규가입자에 대한 연금 지급액을 1.5% 상향조정 하는 등 조기은퇴자의 노후 준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청은 주택금융공사 콜센터(☎ 1688-8114)

2020년 2월 기준 주택연금 가입자는 7만2000가구, 연금지급액은 5조3000억원이다. 주택연금 가입신청은 전국 주택금융공사 지사 또는 콜센터(☎ 1688-8114)를 통해 하면 된다.  
 
또 정부는 6월부터는 주택금융공사를 통해 전세금대출(보증)을 받는 경우 전세금 반환보증도 결합해 가입할 수 있게 했다. 기존에는 주택금융공사의 보증으로 전세금대출을 받더라도, 전세금반환보증 상품은 별도로 가입해 비용이 추가됐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