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현‧김태우 내세운 통합당…“검‧경 노골적 여당 편, 관권선거 위협”

중앙일보 2020.03.24 10:59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각지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들에 대한 불법적 선거방해와 선거공작이 자행되고 있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경찰과 선관위 등이 노골적으로 여당 편을 든다. 관권선거 위협이 높아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사찰 DNA가 없다’던 이 정권이 노골적으로 사찰하는 사례들도 확인됐다”며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에서 공정성을 무시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자신들을 민주주의자라고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이 정부 등 여권의 4·15 총선 개입 우려를 본격적으로 주장하고 나섰다. 25일엔 박 위원장 등 통합당 선대위 지도부가 중앙선관위를 항의 방문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선대위원장(왼쪽)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김기현 부산-울산-경남 권역별 선대위원장(왼쪽)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거전략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회의엔 ‘청와대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의 당사자인 김기현(울산 남을 출마) 전 울산시장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무마 의혹 등을 폭로했던 김태우(서울 강서을 출마) 전 검찰 수사관도 자리했다. 통합당이 선거 전략 차원에서 권력 개입, 사찰 의혹 프레임을 작동시킨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 전 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집권 여당이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선거개입 선거공작을 벌였다”며 “집권 여당이 국민을 속이고 표를 도둑질해 지방선거에서 우파세력이 참패하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또 “도둑질도 마약처럼 중독되는 것이다. 한번 톡톡히 재미를 본 만큼 그 유혹에서 벗어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수사관은 자신이 이번 선거운동 과정에서 사찰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누군가가 제 등 뒤에 있는 벤치에 앉아 저의 모습과 직원 모습을 지속해서 촬영하다 적발됐다”며 “(신고를 받은) 경찰관이 출동해 휴대전화에서 제 모습이 담긴 것을 확인하고 즉시 임의 동행으로 연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저를 사찰한 배후를 철저히 색출하기 위해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국민 여러분이 힘을 악용해 불법 사찰하는 자들을 총선에서 심판해 달라”고 주장했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