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꽃구경·클럽, 공동체 무너뜨릴수도…거리두기 강화"

중앙일보 2020.03.24 09:32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북미발 입국자 검역 강화조치 검토를 앞두고 유럽 입국자 전수조사에 대한 현실적 개선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틀간 유럽 입국자 2300여명을 임시시설에 수용하고 검사하는 과정이 원활하지만은 않았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타지역 입국자들에 대한 강화조치를 검토 중인 것을 감안하면 방역역량이 감당할 수 있는 현실적 개선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관계부처에서는 공항에서의 장시간 대기로 인한 불편과 감염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전수 검사 관련 "유럽발 입국자의 90%가 귀국하는 우리 국민"이라며 "코로나19로부터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한 조치일 뿐 아니라, 해외에서 돌아오는 우리 국민들을 위한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머무를 임시검사시설을 확보하는 데 행정안전부와 법무부, 경찰청 등 여러 기관과 지자체, 지역주민들께서 많이 애를 써주셨다"며 "특히, 아산시민들께서는 지난번 우한 교민에 이어 다시 한번 시설을 내주셨다.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신 아산시와 시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대부분의 국민들께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참여하고 계십니다만, 조심스레 봄 햇살을 즐기시는 걸 넘어 꽃 구경에 인파가 몰리고, 클럽행을 계획하는 젊은 분들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40대 이하 환자의 치명률이 걱정했던 것보다 낮은 것도 경각심을 늦춘 것으로 생각된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그러면서 "모두가 확실히 참여하지 않으면 언제 우리 아이들을 학교로 돌려보낼 수 있을지 기약할 수 없다"며 "한 사람의 방심이 다른 누군가에게는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히고, 공동체를 무너뜨릴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4월 5일까지 정부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에 나서겠다"면서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그리고 우리 공동체, 대한민국의 안전을 위해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