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국도 결국 전국민 3주간 외출금지령…"2명 이상 모임 금지"

중앙일보 2020.03.24 07:20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신화통신=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신화통신=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23일(현지시간) 자국민을 대상으로 외출금지령을 내렸다.
 
영국은 그동안 이탈리아, 프랑스 등 다른 유럽 국가와 달리 이동을 제한하지는 않았으나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지켜지지 않는다는 판단 하에 이 같은 조치가 내려졌다.
 
2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당초 매일 열기로 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례 기자회견 대신 대국민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연설에서 "필수 업종을 제외한 모든 상점들은 즉시 문을 닫고 사람들은 더 이상 가족이나 친구를 만나러 외출할 수 없다. 이를 따르지 않으면 벌금을 물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조치는 발표 즉시 3주간 시행된다.
 
영국에서는 이날 저녁부터 ▶의약품 및 생필품 구매 ▶1일 1회 운동 ▶병원 진료 ▶출퇴근 등을 제외하고는 모든 외출이 금지된다. 출퇴근도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만 할 수 있다.
 
그동안에는 식당과 카페, 펍 등만 문을 닫았지만 앞으로는 슈퍼마켓 및 약국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이 중단된다.
 
또 영국 정부는 동거인과 함께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2명 이상의 모임을 전면 금지한다.결혼이나 세례식 등의 행사도 중단되지만 장례식은 허용한다.
 
존슨 총리는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국가적 노력이 없다면 충분한 산소호흡기나 집중치료 침상, 의사와 간호사를 이용할 수 없을 것"이라며 "너무 많은 사람이 한 번에 아프면 국민보건서비스(NHS)가 이를 감당할 수 없다. 코로나19 뿐만이 아니라 다른 병으로도 사람들이 죽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존슨 총리는 이번 조치가 사람들의 삶은 물론, 여러 사업체와 일자리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알고 있지만 지금 단계에서 다른 방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6650명으로 전날(5683명) 대비 967명 증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