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열티 안 받고 식자재 값 할인, ‘을’ 돕는 프랜차이즈 본부

중앙일보 2020.03.24 00:02 경제 2면 지면보기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식음료업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 서울 시내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가 찾아오는 손님이 없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사람들이 외출을 꺼리면서 식음료업계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았다. 서울 시내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가 찾아오는 손님이 없어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외식(샤브샤브) 프랜차이즈인 채선당은 2~3월 두 달간 가맹점 로열티(매출액의 5% 안팎)를 받지 않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상당수 가맹점의 매출이 반 토막으로 급감하자 가맹본부에서 내린 결정이다. 가맹점마다 손 세정제와 식탁 세정제를 각각 1250개씩 지원한다.
 

외출·외식 줄어 가맹점들 직격탄
이디야 원두, 리김밥 쌀 무상공급
확진자 나와 쉬는 곳 임대료 내줘
공정위 “착한 프랜차이즈에 지원금”

코로나19 여파로 외출·외식이 급감하면서 직격탄을 맞은 프랜차이즈 업계가 가맹점 돕기에 나섰다. 23일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87곳(소속 가맹점 8만4000여 곳)이 임대료 감면 등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에 동참했다.
 
자동차 정비 프랜차이즈인 블루핸즈(현대차)와 오토큐(기아차)는 모든 가맹점에 석달간 로열티(66만~99만원)를 50% 깎아준다. 블루핸즈에는 1374개, 오토큐에는 800개 가맹점이 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가맹점은 이번 달 로열티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밖에 김가네·킹콩부대찌개·뽕뜨락피자·설빙·쿠우쿠우·리안헤어·제오헤어·리김밥 등 가맹본부 31곳(소속 가맹점 1만2690개)도 가맹점 로열티를 한시적으로 면제 또는 인하하기로 했다.
 
치킨

치킨

치킨 전문점 치킨마루는 가맹점에 공급하는 닭고기 가격을 5~10% 내리기로 했다. 뚜레쥬르는 식빵 원료, 이디야커피는 원두 한 박스, 리김밥은 쌀을 각각 가맹점에 무상 지원한다. 가맹점에 식자재를 무상 지원하거나 가격을 깎아주는 가맹본부는 21곳(소속 가맹점 1만1572개)으로 집계됐다.
 
커피 전문점 메가커피는 당분간 TV드라마·라디오 광고와 신메뉴 출시 판촉행사 등 마케팅 비용을 본사가 100% 부담하기로 했다. 맥주 전문점 역전할머니맥주는 가맹점 426곳에 200만원씩 지원했다. 광고비 3억원도 본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피자 전문점 7번가 피자는 지난달부터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의 요일 할인 판촉행사 비용을 본사가 부담하고 있다. 맥주 전문점 가르텐비어는 가맹점주에게 배달 판매 교육을 하고 배달 가능한 메뉴 지원에 나섰다.
 
김밥 전문점 얌샘김밥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으로 휴업하는 가맹점에 2주일간 임대료 160만원을 지원한다. 피트니스 프랜차이즈 커브스는 가맹점주의 재량으로 휴업할 수 있게 하고 휴업 기간에는 로열티를 면제한다. 연안식당은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뛰는 의료진을 위해 꼬막 비빔밥 1만 개를 기부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국회를 통과한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활용해 ‘착한 프랜차이즈’에는 정책자금을 풀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