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발 '9월 신학기제' 주장에···文 "논의 바람직하지 않다"

중앙일보 2020.03.23 17:52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으로부터 특별보고를 받고 있다.[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김경수 경남지사 등 일각에서 ‘9월 학기제’를 제기한 것과 관련해 “현재 개학 시기 논의와 연계해 (9월 학기제를)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초ㆍ중ㆍ고 개학연기 후속 조치 및 개학 준비 계획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현재 논의하지 않는다’는 게 장기적으로 검토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지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가정을 전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액면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9월 학기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면서 이를 둘러싼 논란은 일단 잦아들 거란 전망이 나온다.
 
윤 부대변인에 따르면, 이밖에 문 대통령은 유 부총리에게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와 협의해 학교 현장에서의 마스크 사용 기준을 마련해 학부모 및 학생, 교사들에게 충분히 안내하도록 차질 없이 준비하라”며 “개학일 직전과 직후 여러 상황에 검토와 대비가 필요하고, 이에 대한 준비에도 최선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유 부총리는 개학 전 학교 내 마스크 비축 문제와 관련해 “개학 시 시도 교육청별로 학생 1인당 면마스크 2매 이상 보급을 추진하고, 유증상자나 확진자 발생 시 사용할 수 있도록 보건용 공적 마스크 물량을 확보해 개학 시점까지 단계적 비축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보고했다. 유 부총리는 4월 6일 개학 여부와 관련해선 “지역별, 일별 확진자 발생 추이, 방역 물품 및 대응 매뉴얼 등 단일 학교 개학 준비 상황 등을 파악해 4월 6일 이전 적절한 시점에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며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부처 협의를 거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보고로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개학과 관계 없이 학생들이 밀집해 공부하는 학원 문제와 관련해서도 간단한 보고가 있었다. 하지만 지난 주말 정세균 국무총리가 “앞으로 보름 간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한 대국민 담화에 포함된 만큼 지자체와 잘 협의해 효과적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는 얘기 정도만 오갔다고 한다. 수능 연기와 관련해서도 구체적인 논의가 없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