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신 "도쿄올림픽조직위, 대회 연기 준비 착수"

중앙일보 2020.03.22 16:46
로이터 통신이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대회 개막 연기 작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AF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이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가 대회 개막 연기 작업에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AFP=연합뉴스]

2020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대회 개막 연기 작업에 착수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다.   
 

로이터 "대회 연기 관련 초안 마련"
한달-45일, 1~2년 연기 등이 대안

22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조직위는 대회 연기 관련 초안 마련 준비를 시작했다. 일본 정부와 도쿄올림픽조직위는 그동안 올림픽 정상 개최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 대유행)에 접어들면서 현실적인 대안을 찾는 쪽으로 급선회했다는 분석이다. 논의에선 한 달 또는 45일 연기, 1∼2년 연기 등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영국 등 주요 올림픽 참가국들이 올림픽 연기를 촉구하고 나선 것도 도쿄조직위의 움직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도쿄올림픽을 제때 열지 못할 경우 TV 중계권료를 비롯해 후원사들의 각종 지원 비용, 인건비, 광고비 등 51조원이 손실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도쿄올림픽조직위는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한 복수의 대안을 찾는 중이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