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코로나 대응은 '이인삼각'···나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다"

중앙일보 2020.03.22 16:23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페이스북 등 SNS에 메시지를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페이스북 등 SNS에 메시지를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바이러스에 맞서는 우리의 싸움도 거대한 이인삼각(二人三脚) 경기”라며 “나 혼자 안 아파도 소용없고 나 혼자 잘 살아도 소용없다”며 사회적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함께, 앞으로 나아갑시다’라는 글을 올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협조를 구했다.
 
문 대통령은 “초등학교 소풍이나 운동회에서 운동을 잘하거나 못 하거나 모든 아이에게 공평하게 이길 기회를 주는 경기가 이인삼각 경기였다”며 “혼자 앞서려 하면 낭패였고, 호흡과 보조를 맞춰야 무사히 결승선에 닿았다”고 적었다.
 
이어 “우리는 지금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지만 마음의 거리는 어느 때보다 가깝다”며 “마스크를 나누고, 자원봉사를 하고, 물품과 성금을 보내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나누면서 서로를 지켜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위기 때 돋보이는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이 언제나 존경스럽다”면서 “남다른 우리 국민의 모습에 세계도 감탄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신규 확진자가 크게 줄고 완치되는 분이 더 빠르게 늘고 있지만 바이러스와의 싸움 속에서 장보기나 대중교통 이용, 돌봄 부담부터 여가활동 제약까지 움츠러든 일상의 불편함이 계속된다”며 “경제활동도 크게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 불편과 불안을 이겨내는 것도 ‘함께’”라면서 “너나 할 것 없이 모두가 힘든 시간이지만, 우리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에게는 도전이 거셀수록 더욱 굳게 연대하는 역량이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나 정부가 선두에 설 것이다. 함께 이겨내고, 함께 앞으로 나아가자”라며 “언제나처럼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