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미우리 "文정권 코로나 대응은 국민 현혹 선거 운동" 논란

중앙일보 2020.03.22 13:48
일본에서 최대부수를 발행하는 요미우리 신문이 22일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국민을 현혹시키는 선거 선전(총선 홍보)"이라고 강하게 비판해 논란이 예상된다. 
 

서울지국장 칼럼 "국민 현혹시켜"비판
문 대통령 '종식'발언 "정부 신뢰 실추"
"대일 외교도 방역 아닌 총선이 관점"
'한국방역 모범'강조도 "선거용 어필"

한국 정부의 코로나 대응이 4월 총선과 연결돼 있다는 내용으로, 해당 주장은 22일자 서울지국장 명의 칼럼에서 나왔다.  
일본 최대부수 신문인 요미우리가 22일자 서울지국장 칼럼에서 한국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을 "총선용"이라고 지적했다. [서승욱 특파원]

일본 최대부수 신문인 요미우리가 22일자 서울지국장 칼럼에서 한국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 대응을 "총선용"이라고 지적했다. [서승욱 특파원]

 
요미우리가 먼저 문제삼은 것은 지난달 13일 경제계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이 했던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로 들어선 것 같다…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는 발언이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의 발언 전날(2월12일)에는 보건복지부 차관이 ‘(집단적인 이벤트를)취소하거나 연기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며 "(이런식으로)경계를 풀지 않았다면 감염자의 폭발적인 증가를 막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종식’발언 등에 대해 "단순한 낙관(론)이라기 보다는 임박한 총선거에 대한 초조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정권의 경제정책이 주요 쟁점이 되는 총선때까지 소비 냉각 등이 지속된다면 (선거가)여당에 불리할 것이라고 생각해, 성급하게 한 발언 아니겠느냐"며 "위기관리 국면에서 정부의 톱(최고 지도자)이 스스로 정부의 신뢰를 실추시키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외교'와 관련해 요미우리는 "방역상의 관점이 아니라 선거대책으로 봐야만 납득이 가는 일들이 있었다"며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에 대해 한국이 취한 상응조치를 거론했다.  
 
한국에 입국제한 조치를 취한 나라들 중 일본에만 상응조치를 취했다며 "일본에 강하게 나가지 않으면 여론의 반발이 무섭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중국에 (비자 정지 등의)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은 총선 전에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한을 실현시켜 외교 성과를 올리겠다는 시나리오를 단념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기도 했다.
 
신문은 "총선에서 패배할 경우 2년 임기를 남기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레임덕(집권 말 지도력 공백)이 될 공산이 크다”며 “그래서 (선거에)이기는 것이 우선이며, 국민에 대한 설명 등은 임기응변식이어도 좋다고 생각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했다. 
 
또 "3월 중순 이후 콜센터와 교회 등에서 100명 전후의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지금이야말로 중요한 때"라며 "바이러스라는 보이지 않는 적과 싸우고 있는 한국 국민들에게 있어서 ‘한국은 코로나 방역의 모범’이라는 선거용 어필은 잡음에 불과하다”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요미우리 신문은 매일 809만9445부(2019년 상반기 기준)를 발행하는 일본내 최대 신문이다.
 
상호 입국제한 조치를 놓고 한·일 정부간 신경전이 벌어지는 와중에 일본 최대 신문사가 한국 정부를 정면으로 겨냥하고 나선 셈이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