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기장군도 150억원 규모 '긴급재난지원소득' 추진

중앙일보 2020.03.22 13:28
부산 기장군에 있는 이케아 동부산점이 지난 13일 개장하자 많은 인파가 몰렸다. 지난 19일 코로나 19 유증상자가 2시간 동안 머무르는 바람에 21일 오전 11시부터 22일 오전 10시까지 폐쇄됐다가 영업을 재개했다. [사진 이케아]

부산 기장군에 있는 이케아 동부산점이 지난 13일 개장하자 많은 인파가 몰렸다. 지난 19일 코로나 19 유증상자가 2시간 동안 머무르는 바람에 21일 오전 11시부터 22일 오전 10시까지 폐쇄됐다가 영업을 재개했다. [사진 이케아]

부산 기장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150억원 규모의 ‘기장형 긴급재난지원소득’ 지급을 추진한다.
 

기장군, 생계 어려운 계층 위해
4월 추경 등 편성해 지원 예정
전체 규모는 150억원 정도 예상

기장군은 군수를 단장으로, 부군수를 부단장으로 하는 ‘기장형 긴급재난지원소득 TF’를 긴급 구성해 긴급재난지원소득을 지급할 계층의 범위와 기준 등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원 규모는 150억원 정도다. 기장군은 재난관리기금과 추경에서 4월 중 이 예산을 확보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중복지급을 막기 위해 정부가 지원하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를 제외하고 실직자와 소상공인 등 코로나19 여파로 생계가 어려워진 생계 위험자가 될 전망이다. 물론 고소득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기장군은 재원이 확보되면 코로나 19로 인해 소득절벽에 처한 계층의 주민에게 직접 지급해 도움을 주기로 했다. ‘콩 한 톨도 나눠서 먹는 절박한 심정’으로 기장형 긴급재난지원소득을 추진하게 됐다는 게 기장군 설명이다. 
 
기장군 관계자는 “보편적 복지가 아닌 선별적 복지여서 재난지원소득이라는 이름을 붙였다”며 “기장군의 모든 재원을 아끼고 쪼개고 총동원해서 150억원 이상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3일 전북 전주시가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중위소득 80% 이하 주민 5만명에게 1인당 52만7000원씩 전주형 재난 기본소득 지원금 지급을 결정하는 등 코로나 19 사태 이후 전국적으로 재난 기본소득 지원이 잇따르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