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1000조원 사내유보금 기업들, 법인세 깎아주면 그 돈 쓰일까"

중앙일보 2020.03.22 11:27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경제계가 '법인세 인하'를 요구한 것에 대해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법인세 인하', '기업규제 완화' 등을 건의한 사실을 지적하며 '국민들 죽어가는 이 와중에 또 챙기겠다는 경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소비 부족으로 투자할 곳이 없는 지금 1000조원 넘는 사내유보금을 가진 기업들이 법인세를 깎아주면 과연 그 돈이 쓰일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인세 인하는 노벨경제학상을 받은 경제학자나 미국 등 선진 자본주의 국가까지 감세 아닌 현금 지급 하는 세계적 추세에 역행하는 이기적 주장"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국민들이 쓸 돈이 없어 '병들어 죽기 전에굶어 죽겠다'고 하는 이런 처참한 상황을 이용해 한몫 챙기겠다는 경총, 정말 실망스럽다"면서 "국가적 위기 국민의 고통을 이용하여 공적자금 수십조원씩 받아 챙기던 꿀 같은 추억을 잊지 못하는 모양이다. 제발 같이 좀 살자"라고 말했다.
 
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사진 이재명 경기도지사 페이스북

앞서 지난 18일 손 회장은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에서 열린 '주요 경제주체 초청 원탁회의'에서 "정부는 기업의 기를 살려 경제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상징적 차원에서 법인세 인하를 비롯한 각종 규제가 선진화되도록 검토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