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모가 알아야 할 코로나 지식...어릴수록 중증 위험 높아

중앙일보 2020.03.22 10:4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초기 중국에선 아동 환자가 드물어 한때 어린이는 잘 감염되지 않는다는 전문가의 말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는 누구나 걸리기 쉽고 특히 유아의 경우 더 조심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2143명 아동 감염자 연구 결과
94.1%가 가벼운 증상 보였지만
유아 특히 신생아는 중증 위험 높아
한 살 이하 아동 중 10.6%가 중증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한 때 상태가 나빠지기도 했던 한 살 꼬마가 건강을 회복해 지난 2월 13일 퇴원했다. [중국일보망 캡처]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한 때 상태가 나빠지기도 했던 한 살 꼬마가 건강을 회복해 지난 2월 13일 퇴원했다. [중국일보망 캡처]

 
중국 환구망(環球网)은 21일 “부모가 반드시 봐야 할 전국 2143명 아동 환자 연구”라는 제목으로 최근 미국 소아과학회(AAP) 저널인 ‘소아과학’에 실린 중국 어린이의 신종 코로나 감염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논문은 중국 상하이 아동의학센터와 상하이 자오퉁(交通)대학 의학원 등 여러 학술 기구의 연구자들이 작성했으며 이미 학계의 심사를 거쳤다고 환구망은 전했다. 또 중국의 신종 코로나 아동 환자에 대한 첫 번째 회고적 조사 논문이라고 소개했다.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던 중국 어린이 214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논문이 미국 소아과학회(AAP) 저널인 ‘소아과학’에 실렸다. 연구는 유아 특히 신생아가 감염되면 중증으로 상태가 악화할 위험이 크다고 경고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신종 코로나에 감염됐던 중국 어린이 2143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 논문이 미국 소아과학회(AAP) 저널인 ‘소아과학’에 실렸다. 연구는 유아 특히 신생아가 감염되면 중증으로 상태가 악화할 위험이 크다고 경고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연구는 1월 16일부터 2월 8일까지 중국 질병통제센터에 보고된 2143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했다. 이중 확진 판정을 받은 어린이는 731명이며, 1412명은 의심 환자다. 지역은 후베이(湖北)성을 중심으로 허난(河南)성과 후난(湖南)성, 충칭(重慶) 등 7개 성·시를 다뤘다.
 
어린이 연령의 중위수(中位數)는 7세이며 남아 1213명, 여아는 930명이었는데 성별에 따른 차이는 특별한 의미가 없는 수준이라고 논문을 말했다. 연구에서 주목해야 할 첫 번째 사항은 아동 감염자의 대다수가 약한 증상을 보였다는 점이다.
 
2143명 중 94.1%가 무증상 또는 경증, 중증(中症)이었다. 구체적으로 4.4%인 94명은 무증상이었다. 가장 많은 50.9%의 1091명이 경증이었으며 중증(中症)은 831명으로 38.8%를 차지했다.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한때 상태가 나빠지기도 했던 한 살 꼬마가 건강을 회복해 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중국일보망 캡처]

신종 코로나에 감염돼 한때 상태가 나빠지기도 했던 한 살 꼬마가 건강을 회복해 병원에서 퇴원하고 있다. [중국일보망 캡처]

 
병세가 심한 중증(重症)의 경우는 5.9%로 성인의 18.5%에 비해 크게 낮았다. 논문은 이 같은 차이가 나는 이유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세포 침투를 위해 사용하는 수용체 ACE2가 아동의 경우 어른보다 성숙도와 기능 면에서 약하다는 점을 꼽았다.
 
이에 따라 신종 코로나에 반응하는 민감성이 성인보다 떨어진다는 것이다. 또 아동의 면역계통이 발육 과정에 있어 바이러스에 대한 반응이 성인과 다르다고 논문은 말했다. 어린이가 어른보다 더 잘 보살핌을 받는 것도 차이를 내는 원인으로 꼽혔다.
 
그러나 논문은 주목해야 할 두 번째 사항으로 유아 특히 신생아의 경우 중증(重症) 출현이 더 쉽게 나타난다고 지적했다. 한 살 이하의 아동 중 중증 비율이 10.6%에 달했다. 1~5세는 7.3%, 6~10세는 4.2%, 11~15세는 4.1%, 16세 이상은 3%에 달했다.
 
중국 환구망은 ’부모가 반드시 봐야 할 전국 2143명 아동 환자 연구“라는 제목으로 최근 미국 소아과학회 저널인 ‘소아과학’에 실린 중국 어린이의 신종 코로나 감염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중국 환구망 캡처]

중국 환구망은 ’부모가 반드시 봐야 할 전국 2143명 아동 환자 연구“라는 제목으로 최근 미국 소아과학회 저널인 ‘소아과학’에 실린 중국 어린이의 신종 코로나 감염 연구 결과를 보도했다. [중국 환구망 캡처]

 
나이가 어릴수록 중증 비율이 높았던 것이다. 그러나 사망에까지 이른 경우는 단 한 건에 불과했다. 14세의 후베이성 어린이가 2월 7일 숨진 것이다. 논문은 이 같은 연구를 토대로 세 가지 결론을 내렸다.
  
첫 번째는 모든 연령대의 아동이 신종 코로나에 쉽게 걸릴 수 있다는 점이다.
 
두 번째는 아동 감염자의 경우 성인보다 증상이 경미한 경우가 많지만, 유아나 신생아는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세 번째는 아동의 경우 대부분 가족이나 친구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신종 코로나의 사람 간 전파에 대한 강력한 증거가 된다는 것이다. 연구는 어린이 또한 감염되지 않도록 특히 주의해야 하며 특히 유아의 경우엔 더 조심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일깨운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