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에 친서···김여정 "美, 코로나 협조의사 밝혀"

중앙일보 2020.03.22 08:35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2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서 협조할 의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제1부부장은 이날 담화를 발표하고 "우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지에게 보내온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다. 친서를 받은 구체적인 날짜와 방법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에서 북미 관계를 추동하기 위한 구상을 설명했다"면서 "전염병사태의 심각한 위협으로부터 자기 인민을 보호하기 위해 힘쓰고있는 국무위원장동지의 노력에 대한 감동을 피력하면서 코로나19 방역에서 북측과 협조할 의향도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최근 의사소통을 자주 하지 못해 자기 생각을 알리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앞으로 국무위원장과 긴밀히 연계해 나가기 바란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같은 친서는 김정은 위원장과의 특별하고도 굳건한 친분을 잘 보여주는 실례"라면서 "김정은 위원장도 친분 관계를 확언하고 대통령의 따뜻한 친서에 사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다만 북미관계를 두 정상간 개인적 친분에 따라 기대해서는 안 된다면서 "공정성과 균형이 보장되지 않고 일방적이며 과욕적인 생각을 거두지 않는다면 두 나라의 관계는 계속 악화일로로 줄달음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두 나라 사이에 역학적으로나 도덕적으로 평형이 유지되고 공정성이 보장돼야 두 나라 관계와 그를 위한 대화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두 나라의 관계가 수뇌들 사이의 관계만큼이나 좋아질 날을 소원하지만, 그것이 가능할지는 시간에 맡겨두고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하지만 우리는 그 시간을 허무하게 잃거나 랑비하지 않을것이며 그 시간동안 두해전과도 또 다르게 변했듯 계속 스스로 변하고 스스로 강해질 것"이라면서 "끝으로 국무위원장동지께 변함없는 신의를 보내준 미국 대통령에게 충심으로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달 13일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 주민의 발병 취약성을 우려한다며 필요시 신속한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코로나19 인도적 지원은 제재와 별개라는 입장을 수차례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 역시 의료 수준이 열악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을 적극 지원할 의향이 있다는 점을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친서를 계기로 북미가 다시 대화를 재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그러나 김 제1부부장이 "정상간 친분이 양국 관계를 얼마만큼이나 견인할지 낙관하는 것도 좋지 못한 일"이라고 밝혀, 북미 관계가 당장 진전을 보일 가능성은 커보이지 않는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