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PGA, 4~5월 3개 대회 추가 연기...ANA인스퍼레이션은 9월 개최

중앙일보 2020.03.20 23:06
다음달 초 예정됐던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가 멈췄다. 지난해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라운드에서 샷하는 고진영의 모습. [AFP=연합뉴스]

다음달 초 예정됐던 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가 멈췄다. 지난해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라운드에서 샷하는 고진영의 모습. [AFP=연합뉴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회를 추가로 연기하기로 했다. 4월 중순~5월 초에 열릴 3개 대회가 대상이다.
 
LPGA 투어 사무국은 20일(한국시각) "다양한 보건 기구의 권고와 지시 사항에 따라 선수들에게 추가로 다음 3개 대회 연기를 알렸다"면서 롯데 챔피언십(4월15~18일), LA오픈(4월23~26일), 메디힐 챔피언십(4월30~5월3일) 등 3개 대회 추가 연기 사실을 발표했다. 앞서 LPGA 투어는 3~4월 예정됐던 볼빅 파운더스컵, KIA 클래식,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등 3개 대회 일정을 연기한 바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8주간 50인 이상 모이는 행사, 모임 등을 하지 말 것을 권고하면서 LPGA 투어도 이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LPGA 투어는 ANA 인스퍼레이션 일정을 9월10~13일로 연기하기로 한 사실도 함께 밝혔다. 이 시기에 열릴 예정이었던 캄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은 9월17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 LPGA 투어는 "이전에 연기됐던 대회 일정을 재조정하는 계획에 관해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면서 "향후 계획이 확정되면 추가로 업데이트되는 사항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 한국 최초의 온라인 골프 용품 전문 뉴스, 골프기어뉴스(golfgear.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