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남기 "한국 1분기 경제성장률, 마이너스 성장도 배제 못해"

중앙일보 2020.03.20 18:48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올해 1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수출 등이 큰 타격을 입은 탓이다.
 
홍 부총리는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외 소비·투자·수출 영향을 따져본다면 마이너스 성장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연간 성장률 전망에 대해서는 "올해 여러 가지 (경기) 진작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며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 때 밝히겠다"고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1998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와는 다른 '코로나 위기'의 특수성을 특히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실물 경제가 먼저 타격을 받고 있고 지역적으로도 지구촌 전체라는 복합적 요인이 묻혀 있는 위기"라며 "감염병 탓에 접촉을 꺼리고 이동이 제한돼 한국처럼 대외 의존도가 높은 나라는 더 타격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기 부진 국면이 3~4년 장기화할 가능성도 내비쳤다. 홍 부총리는 "세계는 물론 한국 경제도 코로나19 영향이 불가피하고, 이 같은 어려움이 3∼4년 가는 시나리오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물리적으로 시설이 파괴됐다면 시간이 걸리지만, 상당 부분 불안 심리가 작동하기도 했다"며 "불안 심리가 걷히면 회복 속도가 빠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전일 발표한 600억 달러 규모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에 대해서는 "외환시장 안정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2008년 첫 번째 통화 스와프 체결 때보다 규모가 두 배로 커진 것도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이외에) 다른 나라와도 추가로 통화 스와프 체결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치권 등이 긴급 구호 대책으로 거론하는 재난 기본소득에 대해서는 '선별적 지원'에 무게를 실었다. 홍 부총리는 "모든 국민에게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은 선뜻 동의하기 어렵다"며 "재정당국 입장에서 국민적 공감대와 함께 막대한 돈이 들어가는 재원 문제, 효과성 등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로 피해를 본 계층에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방식은 계속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