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선교 사퇴 24시간만에···원유철, 공관위원장에 '黃복심' 임명

중앙일보 2020.03.20 18:21
원유철 신임 미래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200320

원유철 신임 미래한국당 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20200320

 
비례대표 홍역을 치르고 있는 미래한국당이 20일 새 진용을 갖췄다. 당 대표는 원유철 의원, 공관위원장은 배규한 백석대 사회복지학부 석좌교수가 맡게 됐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에서 “미래한국당의 창당과 운영 과정은 우리나라 정당 역사상 한 번도 가지 않았던 길이다. 성장하고 발전하는 길에 피할 수 없는 시행착오를 거쳐야 했다”며 “시행착오는 문재인 정권에 대항해 더 큰 승리의 길을 가기 위한 통과의례일 뿐이다. 목표는 오직 총선 승리뿐이다”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미래한국당은 의총을 열어 원유철 의원을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미래한국당의 당헌 상 당 대표는 전당대회 대의원 투표와 여론조사 결과를 반영해 선출해야 한다. 하지만 대표가 직을 상실한 경우 원내대표가 승계할 수 있다. 원내대표가 된 원유철 의원은 곧바로 당 대표직을 승계했다.  
 
미래한국당은 원 대표와 함께 전날 통합당을 탈당해 입당한 정갑윤 의원을 당 상임고문에 임명했다. 당 정책위의장에는 김기선 의원, 최고위원에는 정운천·장석춘 의원, 사무총장엔 염동열 의원을 임명했다.  
 
이후 최고위원들은 이날 오후 최고위를 곧바로 열어 7명으로 구성된 공관위를 의결했다. 위원장인 배 교수는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을 맡았고, 과거 황교안 대표 특별보좌역이었다. 한선교 전 대표가 사퇴한 지 24시간만에 미래한국당 지도부·공관위 교체가 일사천리로 진행된 것이다. 
 
이전 공관위에 참여했던 조훈현 의원과 지난해 12월부터 통합당 인재영입위원장이었던 염동열 의원이 부위원장을 맡았다. 박란 동아TV 대표이사, 전홍구 전 KBS 부사장, 황승연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 정상환 국제대 세무회계학과 교수 등이 포함됐다. 미래한국당 관계자는 “조 의원이 앞서 ‘공병호 공관위’에 있었기 때문에 공관위가 그대로 승계된다"며 “추가 면접 없이 곧바로 후보 선정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규한 공관위’ 역시 이날 오후 첫 회의를 갖고 비례 후보 선정 작업에 착수했다. 배 위원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나는 당파성을 가진 사람이 아니니 미래한국당의 이념과 가치에 맞게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후보 변경 폭에 대해서는 “위원회에서 같이 논의할 것이다”라며 “물리적으로 화요일까지는 선거인단 투표가 끝나야 한다”라고만 말했다.
 
통합당 핵심 관계자는 “새롭게 꾸려진 지도부와 공관위에서 잡음 없이 합리적인 선에서 명단을 구성하길 바랄 뿐”이라며 “또 잡음이 나면 지역구 선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재판장 이성용)는 류호정씨 등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미래통합당 비례대표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정당 등록 처분 효력을 멈춰달라며 낸 집행정지 사건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렸다.   
 
박해리·윤정민·함민정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