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극복에 동참"..허태정 대전시장 급여 절반 내놓기로

중앙일보 2020.03.20 16:53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월급의 절반을 기부한다. 광역 지방자치단체장 가운데 월급 일부를 내놓기는 허 시장이 처음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월급 절반을 성금으로 기탁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연합뉴스

허태정 대전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월급 절반을 성금으로 기탁하겠다고 20일 밝혔다. 연합뉴스

 

허태정 시장 20일 급여중 300만원 기탁
허 시장, "코로나 진정될때까지 기부 계속"

허 시장은 20일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월급 절반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이 대전시 공무원 월급날이라, 허 시장의 월급 중 절반 정도인 300여만원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전지회로 전달됐다. 허 시장은 "경제적 문제를 국가가 책임지기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민간 영역에서도 기부 등을 통해 참여해야 한다"며 "그런 문화를 만들어가기 위해 저도 동참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요즘 확진자가 방문한 가게에 선결제하는 방식으로 선택적 기부를 많이 하는데 국제통화기금(IMF) 위기 때 금 모으기 분위기가 연출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공적 영역에서 소비를 촉진하는 것과 함께 나눔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릴레이 운동도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허 시장의 기부 사실이 알려지자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서는 다른 정치인과 고위 공직자, 공기업 임원 등의 동참을 요구하고 있다. '착한 건물주 운동만 있고 착한 정치인 운동은 없느냐'나 '국민 세금을 쓸 생각만 하는 줄 알았더니 그렇지 않은 단체장도 있어 다행이다'라는 등의 글이 소셜미디어에 쇄도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의원들도 월급을 반납하거나 삭감해 힘을 보태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 인원은 30만명을 넘어섰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