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에 靑 “특별입국절차로 입국자 철저히 관리 중”

중앙일보 2020.03.20 15:41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본관 정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가 20일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초기 대두된 ‘중국인 입국 금지’ 국민청원에 답했다.
 
이 청원은 코로나19 국내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1월 23일 청원 게시판에 올라와 한 달간 총 76만1833명의 동의를 얻으며 청와대 답변 요건을 갖췄다.
 
청원인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춘절 기간이라도 한시적으로 중국인들의 입국을 금지하는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청원했다.
 
이에 대해 강정수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청와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중국인 입국금지 요청에 대해서는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 등이 정부의 입장을 여러 차례 말씀드렸고 지난 2월 27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한 번 더 자세한 답변을 드렸다”고 말했다.
 
앞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서면브리핑에서 “정부가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하지 않는 것은 방역의 실효적 측면과 국민의 이익을 냉정하게 고려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 센터장은 “우선 정부는 2월 4일 0시부터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했거나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고 제주지역 무비자 입국제도 운영을 일시 중지했다”면서 정부의 조치를 재차 소개했다.
 
이어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입국을 최소화하는 조처를 했다”며 “위험 지역발 입국자를 면밀히 관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센터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감염병 세계 유행’인 팬데믹을 선언했고, 코로나19가 유럽과 미국 등 세계 각국으로 번짐에 따라 전날부터는 모든 입국자에게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적 절차라는 3대 원칙에 따라 코로나19를 억제하고 종식하려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며 “정부는 초기부터 제반 국내 상황, 정책 방향과 대응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 센터장은 “정부는 청원을 통해 보여주신 코로나19와 관련한 여러분의 우려와 불안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신속하고 비상한 대응으로 지자체와 지역사회의 협력,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로 지혜롭게 위기 상황을 헤쳐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