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찬주 전 육군대장 통합당 탈당…“무소속 출마”

중앙일보 2020.03.20 12:28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20일 충남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천안을 선거구에서 출마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20일 충남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을 탈당, 무소속으로 천안을 선거구에서 출마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20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충남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을 잠시 떠나 무소속으로 천안을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통합당 충남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6일 박 전 대장을 컷오프하고 신진영 전 당협위원장과 이정만 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장의 경선을 결정했다. 경선에서는 이정만 전 지청장이 승리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장은 “경쟁력을 갖추고 압도적 우세에 있는 본인을 배제하고 다른 후보들만으로 이뤄진 경선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장은 “보수 후보 단일화를 이루겠다”며 “당선된다면 통합당으로 복귀해 정치구조를 개혁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