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출은 느는데, 실적은 경쟁으로 악화....배달의 민족, 매출 5000억 돌파, 영업이익은 4년만 적자 전환

중앙일보 2020.03.20 11:50
지난해 배달의민족 매출 추이. 배민은 국내 음식 배달 앱 시장 개척 10년 만에 연 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다. 자료 우아한형제들

지난해 배달의민족 매출 추이. 배민은 국내 음식 배달 앱 시장 개척 10년 만에 연 매출 5000억원을 돌파했다. 자료 우아한형제들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의 연 매출이 5000억원을 넘어섰다. 국내 음식 배달 앱 시장을 개척한 지 10년 만이다. 다만 광고ㆍ마케팅비, 라이더 프로모션비 지출이 늘면서 영업이익은 4년 만에 적자 전환했다.
 
20일 우아한형제들은 연결 기준으로 실적을 집계한 결과 지난해 매출 565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대비 80% 성장한 수치다. 2015년 495억원의 매출을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4년 만에 11배 이상 성장한 것이다.
영업손실은 36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016년 25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창업 6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한 우아한형제들은  이후 3년 연속 흑자를 유지하다 4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국내 음식 배달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광고와 마케팅 비용이 증가하고 라이더 프로모션 비용 등 지출 증가가 손실 이유라고 우아한형제들은 설명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2019년은 국내 음식배달 시장의 성장에 기여하고 그 과정에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만한 기술 경쟁력과 경영 노하우를 축적한 한 해였 다”며 “올해는 건전한 성장 구조가 지속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배달의민족 배너. [사진 해당 업체 홈페이지]

배달의민족 배너. [사진 해당 업체 홈페이지]

 
배민의 성장은 국내 온라인 음식배달 시장 확대와 궤를 같이한다. 배민 앱에 입점한 외식업 소상공인이 지난해 배민을 통해 올린 매출은 8조 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5년 1조원을 넘어선 뒤, 2017년 3조원, 2018년 5조 2000억원에 이어 지난해엔 8조원을 돌파했다.
 
1인 가구 증가와 맞벌이 부부가 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언택트(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외식업이 배달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어 주문 증가는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의 안정적 비즈니스를 바탕으로 식문화에 맞닿은 서비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말 론칭한 ‘B마트’는 식재료와 생활용품을 주문 즉시 배 송하는 모델로 서울 전역에서 운영 중이다.
 
로봇 서비스 사업의 경우 비대면 선호 추세에 따라 서빙 로봇 렌털 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이 밖에 식자재 전문쇼핑몰 ‘배민상회’는 친환경 제품 라인업을 늘려가면서 지속 가능 경영성에 동참하고 있다. 올해 안에 전국 200대 업소에 서빙 로봇 300대 도입을 목표로 한다. 또 실외 자율주행 배달 로봇은 아파트 단 지나 대학 캠퍼스 등 시범 운영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UCLA 산하 ‘로멜라 연구소소와는  요리 로봇 개발도 진행 중이다.
 
김 대표는 “올해로 10주년을 맞은 우아한형제들 앞에는 제2의 성장을 위한 도전 과제가 펼쳐져 있다”며 “음식 점주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더 많은 매출을 올리고, 이용자는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며, 각종 푸드 테크의 첨단화에도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