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미래한국당 원유철 "공관위 새로 구성"···비례 바꾸나

중앙일보 2020.03.20 11:34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뉴스1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당대표가 20일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뉴스1

 
원유철 미래한국당 신임 대표는 20일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과정에서 미래통합당 지도부와 갈등을 빚은 데 대해 “더는 시행착오가 있어서는 안 된다. 신속하게 미래한국당의 혼란을 수습하고 체제를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언급하며 “당 공천관리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미래한국당은 시대가 요구하는 국회가 되도록, 국민이 원하는 정당이 되도록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외교 및 안보를 바로 세우겠다”며 “유능한 청년과 여성을 영입하고 새로운 비전과 희망을 만들겠다”고 했다.
 
미래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원 대표를 신임 당대표로 추대했다. 당 최고위원은 정운천·장석춘 의원이, 사무총장은 염동열 의원이 맡기로 했다. 정책위의장은 김기선 의원이 맡고, 정갑윤 의원은 상임고문을 맡았다.
 
원 의원을 비롯해 정갑윤, 염동열, 장석춘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 4명은 19일 통합당을 탈당해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겼다. 이에 통합당을 탈당해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긴 의원은 모두 10명이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