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천파동' 한선교 사퇴 다음날, 미래한국당 대표 원유철 추대

중앙일보 2020.03.20 11:05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유철 의원.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은 20일 오전 영등포 당사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원유철 의원을 신임 당대표로 추대했다. 통합당과 공천 갈등 끝에 한선교 전 대표 등 지도부가 일괄 사퇴한 지 하루 만이다.
 
원 신임대표는 비례대표 공천 파동을 수습하는 한편 본격적인 비례대표 후보자 명단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원 신임대표는 “후보등록 마감일(26~27일)까지 시간이 없기 때문에 절차상 문제가 없다면 선거를 빨리 준비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최고위 등 당 지도부가 직접 공천 작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